댓글 홈으로 댓글미디어 홈으로
  • 목포시 율도, 정부 2020년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목포교차로 나정권기자
  • 19.12.13 11:25:51
  • 추천 : 0
  • 조회: 98

 목포시 율도, 정부 2020년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
- 내년부터 127억으로 율도항 및 마을 정주여건 개선 본격 추진-

 

목포시는 해양수산부가 추진중인 ‘2020년 어촌뉴딜300사업’에 율도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2019년 어촌뉴딜300사업 ‘달리도항·어망촌항 슬로우 아일랜드 조성사업’ 선정에 이어 2020년 사업으로 응모한『몸과 마음의 충전소 율도안치, 율도항 어촌뉴딜사업』이 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

해수부는 ‘어촌뉴딜300사업’ 공모계획을 지난 4월 확정하고, 9월 응모받아 서면평가와 현장평가 등을 거쳐 12일 최종 사업대상지를 선정‧발표했다.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지역을 활력이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전국 300개 어촌·어항을 현대화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이고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올해부터 4년간 총 3조135억을 투입해 추진되고 있다.

‘어촌뉴딜300사업’은 국도비 보조율이 전체사업비의 79%에 달해 그동안 열악한 재정으로 방치 되었던 낙후된 어항 인프라 및 어촌지역 정주여건 개선의 절호의 기회를 잡은 것이다.

‘율도항 어촌뉴딜300사업’은 총사업비 127억원이 투입되며 접안시설 및 물량장 확장, 부잔교 및 안전시설 설치 등 주민 실생활에 필수적인 생활밀착형 SOC를 확충한다.

또 어촌관광활성화를 통한 주민들의 지속가능한 소득기반 확충을 위해 복합커뮤니티센터 조성, 진입도로 정비 및 마을 경관조성, 해수욕장 편의시설 설치, 바다체험낚시터 조성, 탐방로 정비 등을 추진한다.

시는 앞으로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주민, 관련 전문가,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어촌어항재생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사업대상지 지역주민 의견수렴,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기본계획을 수립해 내년 상반기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종식 시장은 “이번 사업을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및 달리도·외달도 슬로시티 조성사업과 연계해서 추진해 시너지를 극대화시켜 가고 싶은 섬, 찾고 싶은 섬, 활력 넘치는 섬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실시간 많이본뉴스
 생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