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홈으로 댓글미디어 홈으로
  • “보수대통합, ‘황교안 위기 탈출, 국면 전환용’... 자기희생 의지 없어 실패할 것”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목포교차로 나정권기자
  • 19.11.07 11:05:06
  • 추천 : 0
  • 조회: 11

 “보수 대통합, ‘황교안 위기 탈출, 국면 전환용’...  자기희생 의지 없어 실패할 것”
“보수대통합, 우리공화당 불참, 바른미래당 일부 합류할 수 있지만 공천 보장해야 가능”
“황교안 보수대통합 지분 및 공천 약속으로 한국당 공천 현상 유지하고 개혁 혁신 못할  것.. 국민 지지 못 받고 총선 어려워”
“대안신당, 인위적 정치공학적 통합 보다 창당 우선... 대안신당처럼 모든 것 내려놓으면 더 크게 순리대로 만날 수 있을 것”
“한국당, 강기정 수석 사과 받고 국회 열어야...‘보이콧당, 광화문당’ 오명 씻어야”

  
 대안신당 박지원 전 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보수대통합 제안은 수렁에 빠지고 흔들리는 리더십을 만회하기 위한 위기 탈출 및 국면 전환용”이라며 “결국은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11.7) 아침 tbs-R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치 9단주’>에 고정출연해 “황 대표의 보수대통합론이 성공하려면 자신은 당권도 대권도 출마하지 않는다는 희생을 전제로 해야 하는데 이를 밝히지 않았다”며 “황 대표는 불출마 선언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조국 사태를 총선 국면으로 빠르게 전화시킨 이해찬이 아니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황 대표는 이대로 가면 선거가 어렵다는 보수진영 및 일부 언론의 문제제기가 있었지만 그 동안 보수대통합을 미루다가 자신이 위기에 빠지니까 이를 탈출하기 위한 것”이라며 “지도자는 심사숙고해야 하지만 결정을 하고 나서는 강한 추진력이 중요한데 박찬주 전 대장 영입 논란 등 황 대표의 리더십을 볼 때 총선을 앞두고 모든 정당들이 겪는 위기와 혼란을 돌파하기가 어려운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보수대통합은 황교안 전 대표가 당권도 대권도 출마하지 않겠다는 것을 전제로 해야 성공할 수 있고, 또한 박근혜와 그를 따르는 세력들은 탄핵을 주도하거나 동조하는 세력에 대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서가 없기 때문에 황 대표의 보수대통합에 함께 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 즉 유승민 전 대표가 박근혜 탄핵을 넘어야 한다고 주장해도 함께 하는 의원들은 아무래도 한국당 공천을 받아야 유리하기 때문에 결국 한국당과 함께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통합이 성사되려면 황 대표가 통합의 대상에게 모두 지분 및 공천을 보장해야 하는데 그렇게 되면 한국당의 공천은 개혁 공천이 아니라 현상 유지 공천이 된다”며 “반면 민주당은 과감한 물갈이를 통해서 20,30대를 겨냥한 젊은 변화를 가져오겠다고 하는데 결국 황 대표의 보수대통합으로는 총선도 어렵고 본인대선도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 등이 탈당 창당하면 남아 있는 손학규 대표 등과 합쳐지느냐’는 질문에 “우리 대안신당은 서두르지 않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우선 창당해서 개혁과 민생에 집중할 것”이라며 “손학규, 정동영 등 지금은 모두 다 자신들을 중심으로 정계개편 논의를 생각하기 때문에 잘 안 되는 것이고 상황이 어려워지면 그 때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지 인위적으로 정치공학적으로 이합집산을 먼저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강기정 수석 논란에 대해서 “저도 크게 잘못했다고 지적했고, 또 본인이 ‘백 번 잘못했다’고 사과를 했으면 한국당도 예결위를 열고 다시 한번 강하게 추궁하고 사과를 받고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며 “강 수석을 빌미로 날만 새면 국회를 보이콧하고, 밤만 되면 광화문으로 나가면 ‘보이콧당, 광화문당’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금 민생경제, 지역 경제, 청년 실업이 심각하고, 4강 외교, 남북관계 대북 관계가 어려운 상황인데 국회는 공전하고, 국회에서 ‘북한 ICBM이 이동식이냐, 고정식이냐’ 피상적 논쟁으로 시간을 보내서는 안 된다”며 “국회에서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이를 대비해야 하고, 패스트 트랙 법안도 협의해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