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홈으로 댓글미디어 홈으로
  • “‘정치 9단 vs 검사 10단’이 남긴 것... 검찰, 한국당 소환 응하지 않아도 기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목포교차로 나정권기자
  • 19.10.21 10:04:32
  • 추천 : 0
  • 조회: 72

 “‘정치 9단 vs 검사 10단’이 남긴 것... 검찰, 한국당 소환 응하지 않아도 기소”
“한국당, 조국 전 장관 사퇴하니 공수처법 반대 시작... 민주당도 공수처법으로 제2의 조국 사태 만들면 안 돼”
“한국당, 국회로 들어와 공수처법 협의 합의 처리해야... 광장 나가 문재인 탄핵, 하야 외치기 때문에 지지율 하락 및 정체 시작”
“차기 법무부장관 전해철 언급, 권력이 검찰 다루는 시대도 그런 정권도 아냐” “전해철, 윤석열과 함께 개혁 이끌어 갈 능력과 경험 갖춰... 임명권자는 대통령”
“이낙연 총리, 총선 뛰고 싶은 마음 있겠지만 후임 총리 문제가 걸림돌”

대안신당 박지원 전 대표는 패스트 트랙 관련 수사에 대해서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는 것도 나쁘고, 또 소환 조사하지 않고 기소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한국당 의원들이 소환에 응하지 않는다 해도 검찰은 기소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10.21) 아침 KBS1-R <김경래의 최강시사, ‘정치의 품격’>에 고정출연해서 “제가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총장에게 정경심 교수 기소 문제와 패스트 트랙 수사를 엮어 질문 했을 때 윤 총장이 민감한 반응을 보였는데 그 때 저는 ‘아 패스트 트랙 수사를 제대로 하는구나’라고 느꼈다”며 “그 이상 확인할 게 없기 때문에 더 질의하지 않았고, ‘정치 9단이 검사 10단에게 쿨하게 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비록 회기 중이지만 한국당 의원들도 적당한 시간을 이용해 검찰에 출석해야 한다”며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모든 것은 자신들이 지시했기 때문에 다른 의원들은 출석하지 말라고 하지만 두 분이 법도 아니고, 법조인 출신이신 분들이 그렇게 이야기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공수처법 처리 전망과 관련해서 “문희상 국회의장께서 직권상정 등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하시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제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검경소위 위원이었는데 공수처법 논의 당시 한국당에서는 곽상도 위원만이 FBI처럼 국가 차원의 수사청을 설치하자고 주장한 것 외에는 한국당 누구도 공수처법에 대해서 이야기 하지 않았는데, 이제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하자마자 갑자기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민주당도 공수처법으로 제2의 조국 사태를 만들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현재 국면을 잘 극복하던지 타협하던지 결정을 해야 할 것이고 한국당도 이제 광화문광장이 아니라 국회에 들어와 논의하고 협의해 합의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다시 광장으로 나가 국민이 원치 않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 하야를 외치기 때문에 현재 여론조사 결과에서 나타나듯 지지율 하락의 길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후임 법무부장관으로 전해철 의원을 이야기 한 것이 윤석열 총장을 다룰 수 있는 인물이기 때문이냐’는 질문에 “권력이 그렇게 누구를 다루는 시대도 아니고 그런 정권도 아니라”며 “윤 총장도 청문회나 국감 때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고 선제적 개혁 방안을 내고 있기 때문에 장관과 총장이 대립이 아니라 서로 협력해서 국민이 바라는 검찰로 가야하고 전 의원이 그런 능력도 있고 경험도 있기 때문에 이야기 한 것이지만 임명권자는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낙연 총리 사퇴설, 총선 역할론에 대해 “여권의 차기 대권 후보 여론조사 1위로서 총선 출마 또는 당에서 역할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후임 총리와 관련해 과연 이 와중에 인사청문회를 통과하고 국회 본회의 인준을 받을 수 있는 적임자를 찾을 수 있을까 대통령으로서도 고민하실 것”이라며 “이 총리께서 말씀은 떠나지 않겠다고 하지만 총선에서 한번 뛰어 보았으면 하는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