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홈으로 댓글미디어 홈으로
  • “일본 문제, 국회는 싸우고 대통령과 정부는 외교로 푸는 투 트랙 접근해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목포교차로 나정권기자
  • 19.07.29 10:04:41
  • 추천 : 0
  • 조회: 127

 “일본 문제, 국회는 싸우고 대통령과 정부는 외교로 푸는 투 트랙 접근해야”
“일본 외교는 북한과 비슷... 2선 라인 존재, 원로그룹 자문 받아 움직이는 문화”
“문재인정부 역대 정권 인사 구분 없이 지일파 총동원해 물밑 대화하고 10월 20일 일본 즉위식 잘 활용해야”
“문재인대통령도 아베도 정치인, 한일 양국 국민 감동시키는 일부터 시작해야”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일본의 경제 도발에 대해 “일본이 정치적으로 공격하고 있기 때문에 우리 국회는 잘못은 지적하고 공격하고 대통령과 정부는 외교적 방법으로 가는 투 트랙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7. 29) 아침 KBS1-R <김경래의 최강 시사, ‘정치의 품격’>에 고정 출연해 최상용 전 주일대사와의 한일관계 특집 대담에서 “일본 외교는 북한과 비슷한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물밑 대화, 즉 2선 라인이 존재하는 것이 좋고, 또 원로 그룹들의 자문을 받아 움직이는 정치 문화가 있기 때문에 우리는 정권의 구별 없이 지일파 인사들을 고루 일본에 파견해서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금은 우리 식구끼리의 외교만 하지 말고, 모두가 터서, 창 밖의 지일파를 총동원해야 한다”며 “싸우는 것은 초등, 중학생이 가장 잘 하고 싸움은 국회가 하는 것이지 국익이 걸린 외교 문제는 냉정하게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금 우리 외교는 북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에 둘러싸인 ‘오면초가’”라며 “일본이 원인제공자이지만 부담과 피해는 우리에게 돌아오고 있고, 아베의 정치적 목적과 일본 자국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있다는 점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과거 김대중- 오부찌 선언 당시 김 전 대통령께서 당시 일왕이라는 표현을 천황으로 바꾸고 일본 대중문화를 개방하는 등 우리 국민의 감정상 도저히 용납되지 않는 일을 통해서 일본의 통렬한 반성을 이끌어 내고 일본이 우리를 신뢰하게 만들고 일본 국민도 감동시켰다며 ”양국 지도자들이 우선 양국 국민들을 감동시킬 수 있는 일부터 시작해야 하고 우리는 일본과 관계가 있는 원로 분들이 계속 대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 전 대표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우리 국민의 찬성이 70, 80%에 달하고 일본 국민들도 아베의 경제적 도발에 대해 거의 비슷한 수준으로 찬성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아베도 정치인이기 때문에 국민과 함께 갈 수밖에 없기 때문에 국회는 공격하고 싸우고 대통령과 정부는 오는 10월 20일, 레이와 시대 즉위식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