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홈으로 댓글미디어 홈으로
  • “MB정부 검찰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갖은 수모 안겨 불행한 사태 감지하고 김대중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목포교차로 나정권기자
  • 19.05.23 10:48:19
  • 추천 : 0
  • 조회: 232

 “MB정부 검찰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갖은 수모 안겨 불행한 사태 감지하고 김대중 전 대통령께 보고... 김 전 대통령은 의원 서명운동 지시”
“서
명운동 와중에 노 전 대통령 서거하셔 김 전 대통령께서 서명부 공개하지 말고 봉하 영전에 바치라고 지시... 사후 서명자 늘어 정치 무상 느껴”
“김 전 대통령, 노 전 대통령과 민주주의, 서민경제, 남북관계 파탄 낸 MB 정부 향해 제2의 3.1 구국선언 추진하고 정치 지도자, 시민단체 대표에게 투쟁 독려”
“김 전 대통령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내 몸 절반 무너져 내리는 것 같다’ 오열하시고 기력 쇠잔해지셔 두 달 반 만에 서거하셔”
“유시민 이사장 대북송금특검 와전 보도에도 비판 감내하면서 불필요한 오해 막아 감사하고 죄송.. 모친 빈소에 애도 표하고 정중하게 다시 사과드릴 것”
“손학규 대표, 지금이라도 비례대표 정리하고 당 나와 잘 되기를 바랄 뿐... 한국 정치 자산 손학규에게 너무한다는 안타까운 마음”
“미국 북한 선박 압류 조치 이후 북한 선박 및 화물 운송 선박 해상 보험 해지 추진 이야기 들어... 김정은 위원장 진전된 모습 보여야”
“6월 트럼프 방한 전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또는 문재인 대통령 평양 방문할 수 있도록 김정은 위원장도 화답해야”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MB 정부의 민주주의, 서민경제, 남북관계 파탄에 대해 제2의 3.1 구국선언을 준비하셨다”며 “그러나 그 와중에 노 전 대통령께서 서거하셨고, 그래서 ‘내 몸의 절반이 무너진 것 같다’고 오열하셨고 그 때 너무 기력이 쇠잔해지셔서 결국 같은 해 8월 18일 두 달 반 만에 김 전 대통령께서도 서거하셨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5.23) 아침 tbs-R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서 “당시 김 전 대통령께서는 여러 정치 지도자,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을 불러서 ‘나는 80이 되어 서도 투쟁하는데 왜 MB정부의 실정에 맞서 싸우지 않느냐’고 하셨고, 그것이 여의치 않자 소위 당시 386 정치인들을 불러 ‘배낭매고 깃발 꼽고 전국을 돌며 싸우라고’ 호소하셨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노 전 대통령께서 10년 전 이맘 때 MB정부 검찰에 갖은 모욕을 당하셨는데 저는 따님과 권양숙 여사까지 소환되면 도저히 못 견디실 것이라는 불행한 예감이 들어 동교동을 찾아 김 전 대통령께 보고를 드렸다”며 “당시 김 전 대통령께서는 제 보고를 받고 의원들이 노 전 대통령 구명 서명운동을 하라고 지시하셨다”고 소개했다.

 박 전 대표는 “그 서명운동 중에 노 전 대통령께서 서거하셔서 지금도 생각해보면 참으로 애석하다”며 “당시 서명한 의원들이 의외로 적어 정치가 참으로 무상하다는 생각했는데, 노 전 대통령께서 서거하시고 김 전 대통령께서도 오열하시니 사후에 서명하겠다는 의원들도 제법 있었는데, 김 전 대통령께서는 ‘서명부를 공개하면 문제가 되니 봉하 영전에 바치라’고 해 영전에 바쳤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최근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대북 송금 특검 발언과 관련해 “유 이사장이 출연한 광주 MBC ‘시사 본색’ 진행자 김낙곤 본부장이 전화를 걸어 그러한 보도 내용이 와전 된 것이라고 알려 왔다”며 “유 이사장께서 본인이 하시지 않은 이야기를 저로서는 보도를 보고 당연히 오해하고 비판할 수밖에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력이 힘을 합쳐 대북 문제에 전념해야 할 때이기 때문에 불필요한 오해를 우려해 자제해 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이 방송이 끝나면 모친 빈소를 찾아뵙고 애도를 표하고 다시한번 정중히 사과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 대해 “제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친구인 손 대표가 지금 당내에서 그렇게 당하는 것을 보면 너무들 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지금이라도 길이 있고 잘 되기를 바랄 뿐이고, 그 의미는 지금이라도 자신과 뜻을 함께하는 비례대표 의원들을 정리해 주고, 당사, 당의 자산 등 모든 것을 포기하고 당을 나와 함께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미국의 북한 화물선 압류 조치 이후 제가 미국 측 관계자들로부터 들은 바에 의하면 미국은 북한 선박 및 북한 화물을 운송하는 모든 선박에 대해서 해상 보험을 취소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준비할 수도 있다”며 “만약 이것이 실행된다면 북한 관련 모든 선박의 운항을 중지하는 엄청난 압박이 되기 때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이제 좀 진전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전 대표는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이 지금까지 어떠한 물밑 접촉이나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가 최근 본격적인 협상은 아니지만 접촉과 대화는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 6월 방한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판문점에서 만나거나 또는 필요한 경우 문재인 대통령께서 평양을 다시 가실 수 있도록 김정은 위원장도 화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