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홈으로 댓글미디어 홈으로
  • “한미 정상 통화, 한미 공조 및 북한 식량 문제 인도적 지원 확인도 성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목포교차로 나정권기자
  • 19.05.08 10:27:43
  • 추천 : 0
  • 조회: 185

 “한미 정상 통화, 한미 공조 및 북한 식량 문제 인도적 지원 확인도 성과”
“한미 북한 발사체 확대 해석 자제하고, 북한도 선 넘지 않고 있어”
“한국당 미사일 속단, 아무 도움도 안 되고 미국과 궤 같이 하는 보수도 아니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따른 국회의원 증원은 당연.. 지역균형발전 위해 농어촌 지역구 특수성 반영해야”
“황교안, 한국당 5.18 망언 의원 징계 및 진상조사위원 추전 문제 등 확실히 처리하고 광주 방문해야”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 100점 만점에 60점, 대북 사회정책 잘 했지만 경제 문제 집중 해결해야”
  


 민주평화당 박지원 전 대표는 한미 정상 통화에 대해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미사일이냐 아니냐 하는 성격 규정 보다는 한미 양국이 공조에 초점을 맞춰 잘 대처했고, 문재인 대통령께서 트럼프 대통령의 시의적절한 트위터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며 “특히 북한 식량 부족 136만톤에 대해 우리 정부가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도 높은 평가를 한 것은 좋은 내용”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오늘(5.8) MBC-R <심인보의 시선집중, 무릎탁 도사>에 출연해 “한미 정상 통화는 남북, 북미 관계의 개선을 위해 진전된 목소리를 내고 북한과 새로운 대화를 모색하는 모습을 보인 좋은 통화”라며  “트럼프와 폼페이오 등 미국에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 확대 해석을 자제하고 또한 김정은도 선을 넘지 않으려 하는 것을 주의 깊게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미 군사 정보 당국의 분석이 끝나지도 않았고 특히 보수는 미국과 궤를 같이 하는데 한국당에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에 대해서 자꾸 미사일이라며 속단하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이번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대남, 대미, 그리고 내부 결속의 메시지가 있고 동시에 유엔의 제제를 피하는 등 여러 가지 의미가 있는 것으로 현재 한미 간에 철저한 공조를 통해 분석하고 있기 때문에 결과가 나올 때 까지는 기다려 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패스트 트랙 지정 후 국회의원 증원에 대해서 총대를 메고 있다’는 질문에 “정치인은 인기가 없더라도 원칙과 소신을 지켜야 한다”며 “국회의원 증원에 대해 국민과 여론은 부정적이지만 연동형 비례대표 제도를 도입할 경우 국회의원 증원은 불가피한데 현행처럼 의원 정수를 유지하게 되면 결국 농어촌 지역구가 5, 6개 군이 통합되어 줄게 되어 결과적으로 지역 균형발전을 저해하기 때문에 국회의원 증원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미국 의회는 양원제로 하원은 인구, 상원은 지역을 각각 대표하는데 우리는 단원제이고 5천만 인구에 300명의 국회의원을 가진 나라는 세계에 없다”며 “국회의원이 지역, 인구. 행정 등을 종합적으로 대표해야 하고 이제 정치권에서도 국회의원 정수 확대에 대해 정진지하게 논의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5.18 기념식 참석에 대해서 “당연히 참석해야 한다”면서도 “단 한국당의 5.18 망언자에 대한 확실한 징계 처리, 그리고 한국당 추천 5.18 진상조사위원에 대한 정리를 하고 가야지 지난번처럼 아무런 준비 없이 광주를 방문해서 물리적 충돌과 저항을 유도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2기 성적(100점 만점)을 묻는 질문에 “대북 정책과 사회 정책은 잘했지만 경제 정책은 앞으로 더욱 잘 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60점”이라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많이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