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홈으로 댓글미디어 홈으로
  • 목포시, 영암군과 고용위기지역 지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목포교차로신문나정권기자
  • 18.05.03 15:26:42
  • 추천 : 0
  • 조회: 136

목포시, 영암군과 고용위기지역 지정
- 타지역과 묶여 지정된 첫번째 사례-
-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사업 등 추진-

목포시가 영암군과 함께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됐다.

목포시는 고용위기를 타계하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 전라남도, 기관단체 등과 함께 혼연일체가 돼 영암군과 경제공동체라는 점을 강조해 이 같은 결과를 거뒀다..

목포시는 지난 4월 16일 전남도 노사민정협의회 심의를 거쳐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신청했고,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4월 23~24일 목포와 영암을 방문해 간담회와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단은 경제․고용상황 파악을 위한 간담회를 통해 목포시 관계자, 조선업체 근로자 및 협력업체, 지역경제단체 및 소상공인, 영암군청 관계자 및 지역 경제단체, 일자리정책담당자 등 2개 지역 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했다.

이어 현장실사를 통해 영암 대불국가산업단지와 목포 산정농공단지의 실태와 경기침체 현황을 살펴보고, 목포 보해상가를 찾아 폐업 상황을 확인했다.

목포시는 대불산단 근로자 대부분이 목포에 거주함에 따라 대불산단의 경기침체가 미치는 영향 등을 강조하며 영암과의 지리적 인접성과 경제적 동일성을 근거로 두개 지역을 묶어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번 고용위기지역 지정은 목포시가 고용지표 중심의 정량 요건은 충족하지 못하나 노동자․구직자의 거주지, 지역의 고용여건 측면에서 영암군과 경제공동체라는 점이 현장 실사에서 인정된 경우로 다른 지역과 묶어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첫번째 사례다.
이번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목포는 조선업 근로자를 포함한 일반 근로자와 실직자의 생계부담 완화, 재취업 및 직업훈련 기회 확대, 사업주 지원으로 고용유지 등을 지원받는다.  아울러 목포시는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창출 사업’을 신청해 다양한 일자리창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근로자와 지역 주민에게 필요한 대책이 제대로 시행돼 고용이 유지되고 경제가 활성화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위해 노력한 지역구 국회의원, 전라남도, 각 기관단체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역구 국회의원, 전라남도와 함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위해 힘쓰고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실시간 많이본뉴스
 생활 뉴스